노컷메뉴

  • 대전CBS
  • 대전노컷
  • TV
  • 라디오
  • 생방송 

전체뉴스
정치
사회
경제/산업
스포츠
연예
문화/생활
정보통신
칼럼
포토뉴스
지역
노컷피플 대전충남 자치소식 독자게시판
크리스천 뉴스
경인노컷
경남노컷
광주노컷
대구노컷
대전노컷
부산노컷
강원영동노컷
울산노컷
전남노컷
전북노컷
제주노컷
청주노컷
강원노컷
포항노컷

기사크게보기 기사작게보기 이메일 프린트

  • 0
  • 0
핵폐기물 소포 소동..환경단체 관계자 경찰 조사
경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입건 여부 검토중
대전CBS 김미성 기자

대전시 행정부시장 등 각 공공기관 단체장에게 핵폐기물 의심 우편물을 발송한 단체의 관계자에 대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해당 단체는 경찰 조사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이번 해프닝으로 발생할 어떤 법적 책임도, 불이익도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대전지방경찰청은 12일 오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 단체 관계자를 피혐의자로 불러 조사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해당 단체는 지난달 22일 대전시민 일동 명의로 대전시 행정부시장에게 핵폐기물 마크가 붙은 노란색 깡통과 핵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유인물을 보내는 등 전국 시도지사, 방송사, 중앙부처 중 핵 관련기관 등 27곳에 핵폐기물을 가장한 소포를 보냈다.

이에 경찰과 소방·군 당국이 방사능 측정기와 탐지견 등을 동원해 소포를 확인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지만, 다행히 방사능은 검출되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경찰 조사에서 “소포를 보낸 것은 맞다”라면서도 “경찰과 소방 등에 부담감을 심어줄 의사가 없었고 핵 원전의 위험을 알릴 퍼포먼스 차원에서 소포를 보낸 것”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핵폐기물을 가장한 소포를 보내 경찰, 소방 등이 동원된 행위의 위법성을 검토한 뒤 입건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해당 단체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3월 11일은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 사고가 난 지 7주기가 되는 날이었다"며 "핵쓰레기 문제의 심각함과 지역 주민들의 절실함을 알리기 위해 ‘핵쓰레기를 나누다’ 배달 퍼포먼스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어 “후대에 재앙을 남겨 줄 핵발전정책을 결정하고 확대하고 강행한 책임자들은 누구인가”라며 “국민의 출석요구서를 받아야 할 대상은 바로 이들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이번 해프닝으로 발생할 어떤 법적 책임도, 불이익도 우리는 인정할 수 없다"며 "오히려 상황을 이렇게 만든 정부 부처의 공개적인 사과와 핵쓰레기 문제에 대한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msg@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초작성시간 : 2018-03-13 오후 3:06:50
최종편집승인시간: 2018-03-13 오후 3:12:10
  • 0
  • 0

기사목록 맨위로 이메일 프린트

[지역]기사리스트
[많이본 기사] 보증금 일부만 납부...유성터미널 ‘또 다시’ 미궁 [2018-06-01 11:01]
[많이본 기사] 일방적 주장→합리적 의심...허태정의 발가락 ‘새국면’ [2018-06-07 12:15]
7월 광고경기 보합세 전망 [2018-06-20 16:29]
충남, 일자리 창출 최우수 자치단체 선정 [2018-06-20 16:00]
대전·세종·충남 시도지사 당선자 1호 공약 실현될까 [2018-06-20 15:47]
| 연예 | 스포츠 | 이슈 | 포토슬라이드 | 포토뉴스 | 노컷TV
가장 많이 본 뉴스 대전
충남 기초단체장 후보 ..
충남 예산 예당저수지서..
공주 초등학교서 어묵먹..
보증금 일부만 납부.....
일방적 주장→합리적 의..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
호날두, 유럽 A매치 최..
러시아·우루과이, 가장..
[WC 초점]‘참패와 조롱..
취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