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메뉴

  • 대전CBS
  • 대전노컷
  • TV
  • 라디오
  • 생방송 

전체뉴스
정치
사회
경제/산업
스포츠
연예
문화/생활
정보통신
칼럼
포토뉴스
지역
노컷피플 대전충남 자치소식 독자게시판
크리스천 뉴스
경인노컷
경남노컷
광주노컷
대구노컷
대전노컷
부산노컷
강원영동노컷
울산노컷
전남노컷
전북노컷
제주노컷
청주노컷
강원노컷
포항노컷

기사크게보기 기사작게보기 이메일 프린트

  • 0
  • 0
'전공의 특별법' 시행됐지만, 지역 병원에선 '딴 나라 이야기'
지역·병원별 편차 커...수련비용 지원 방안 마련해야
대전CBS 김미성 기자

서울 모 대학병원의 전공의 A씨의 정규 근무시간은 평일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30분에서 1시간 정도 일찍 나와 환자 인수·인계 정보를 받고, 일을 마치고 정리하면 1시간 정도 더 늦게 퇴근하기도 한다.

야간당직을 서는 날은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일하고 집에 돌아가 휴식을 취한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대부분의 전공의에게 '출퇴근'이란 단어는 존재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 12월부터 일명 '전공의 특별법'이 시행되면서 '주당 80시간 이하 근무'가 법제화됐고, 병원이 수련근무 지침 매뉴얼을 바꾸면서 혜택을 보는 전공의가 생겼다.

반면 지역이나 영세한 병원 전공의들의 '출퇴근'은 여전히 '딴 나라 이야기'다.

(관련기사 17. 3. 17 충남대병원 응급실 환자 거부 예견된 일..'전공의특별법' 둘러싼 갈등 등)

지역의 한 종합병원 내과 전공의로 근무 중인 B씨.

B씨의 근무시간은 새벽 5시 30분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다. 이날은 4시간 정도 잔 셈인데, 이 정도도 많이 잔 편이라고 B씨는 귀띔했다.

전공의 특별법이 시행됐지만, 아직 지방 병원까지 제도가 정착하지 못했다.

B씨는 "서울의 큰 병원에선 당직만 서주는 전문의를 충원해 법을 지키려 노력하고 있지만, 지방에선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사실 우리도 올해부턴 시스템을 바꿔 80시간 이하 근무를 지키라고 했다"며 "말은 당직 시간에 콜을 꺼버리고 전화를 받지 말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지역의 고질적인 '인력' 문제도 대두됐는데, 주당 80시간 이하 근무를 지키기 위해 업무 분담을 할 여력이 안 된다는 것이다.

서울 모 병원 내과 같은 경우 3, 40명의 레지던트가 존재하지만, B씨 병원에선 5명의 전공의가 환자를 돌보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B씨가 당직을 설 때면 한 번에 150명의 환자를 본다고 했다.

업무량에 고통을 호소하며 일을 그만두는 전공의가 늘고 있고, 모 대학병원에선 올해 내과 전공의가 단 '한 명'도 들어오지 않는 일까지 벌어졌다.

한 연차가 빈 것인데, 결국 그 몫은 남은 전공의들이 나눠서 져야 한다.

대한전공의협의회 기동훈 회장은 국가에서 '전공의 수련 비용'을 지원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 회장은 "미국처럼 의료가 자본주의적 개념이 있는 곳도 연간 15조 이상을 지원한다"며 "영국과 프랑스도 지원하는데 우리나라만 지금까지 지원을 안 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의료는 공공재라고 강조만 하고 실제 재정 투입은 제대로 하고 있지 않다"며 "공공재라면 공공재의 역할만 강조할 것이 아니라 국가도 책임질 부분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결국, 전공의 수련 비용을 국가에서 지원하지 않으면 전공의 수련에 대해 손을 놓는 병원도 속출할 것이라고 기 회장은 전했다.


msg@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초작성시간 : 2017-03-20 오후 3:53:03
최종편집승인시간: 2017-03-21 오전 7:49:45
  • 0
  • 0

기사목록 맨위로 이메일 프린트

[지역]기사리스트
[많이본 기사] 항우연 미화원 채용 '단정한 용모·원만한 가정관계' 논란 [2017-04-07 18:01]
[많이본 기사] 대전 새로남 교회, 'SRN Happy Marathon' 4월 29일 개최 [2017-03-31 14:25]
'또' 집배원 숨진 채 발견...'과로사' 주장 [2017-04-28 18:24]
충남 대선 선거인 171만1천33명 확정 [2017-04-28 14:21]
대전시, 반부패·청렴시책 종합계획 추진 [2017-04-28 10:05]
| 연예 | 스포츠 | 이슈 | 포토슬라이드 | 포토뉴스 | 노컷TV
가장 많이 본 뉴스 대전
항우연 미화원 채용 '..
"화상경마장 이전해주세..
"세금 깎아줄게" 뇌물 ..
"마른하늘에 칼 벼락?"...
뇌물수수 구속심사 세무..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
어른에게 "버릇없다"는..
'썰전' 유시민 "안철수 ..
[훅!뉴스] 그들은 왜 투..
文 위협하던 안철수 바..
바른정당 의원 20명 "劉..
취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