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메뉴

  • 대전CBS
  • 대전노컷
  • TV
  • 라디오
  • 생방송 

전체뉴스
정치
사회
경제/산업
스포츠
연예
문화/생활
정보통신
칼럼
포토뉴스
지역
노컷피플 대전충남 자치소식 독자게시판
크리스천 뉴스
경인노컷
경남노컷
광주노컷
대구노컷
대전노컷
부산노컷
강원영동노컷
울산노컷
전남노컷
전북노컷
제주노컷
청주노컷
강원노컷
포항노컷

기사크게보기 기사작게보기 이메일 프린트

  • 0
  • 0
'모의고사 날' 숨진 여고생...옥상 문은 왜 잠겼을까
'자살 → 추락사'...사건의 재구성
대전CBS 김미성 기자

지난 6월 1일 대전 유성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여고생이 2층 난간에 떨어진 채 피를 흘리고 있는 것을 교사가 발견해 구급대가 A(19)양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당시 A양 사망과 관련해 유족 측은 "학교에서 5층 난간에서 떨어진 것 같다고 했고, 경찰은 수사 초기에서 옥상에 남겨진 아이 신발 자국 등을 토대로 자살로 추정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유족들은 5층이 아닌 6층 학교 옥상을 수차례 찾아 A양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 아닌 '실족사'한 것으로 보이는 증거를 찾아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CBS노컷뉴스 17. 06. 01 대전 모 고등학교서 여고생 추락해 숨져)

경찰과 유족, 학교 측의 진술을 토대로 사건을 재구성하면 이렇다.

2018학년도 수능 6월 모의고사 날인 6월 1일 오전 8시 20분쯤 A양은 짝꿍에게 "나 다녀올게"라며 옥상으로 올라가 흡연을 했다.

옥상 문은 평소 일반 학생의 접근을 막기 위해 잠겨 있지만, A양 등을 포함해 상당수 학생이 비밀번호를 알고 있던 상태.

옥상 잠금장치는 비밀번호를 눌러야 열리고, 잠그기 위해서도 비밀번호를 눌러야 한다. 빗장도 함께 설치돼있다.

몇 분가량 흡연을 한 뒤 내려가려던 A양은 옥상 문을 돌려봤지만, 누군가 비밀번호로 문을 잠갔는지 문이 열리지 않았다.

다행히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던 A양은 학교 공익요원에게 전화를 걸었고, 옥상을 탈출할 수 있었다.

이번엔 휴대전화가 없었고, 흡연한 것이 들통날까 걱정도 됐다.

좋아하던 국어 선생님에게 "선생님, 제가 이번에 언어영역을 얼마나 성적 올리는지 보여드릴게요"라고 말을 할 정도로 이번 모의고사에 열의도 있었다.

시험을 봐야 한다는 생각에 A양은 옥상 펜스에서 1.5m 정도 떨어진 계단으로 통하는 작은 창문으로 진입하려고 시도했다.

하지만 창틀을 잡고 있던 손가락이 미끄러지면서 퍽 소리를 내며 떨어졌다. A양이 떨어지는 소리를 들은 학생들도 있었다.

당시 상황을 보여주듯 창틀에는 세 개의 손가락 자국과 창문을 무엇인가로 닦은 흔적이 선명하게 남아있었다.

A양은 뒤통수가 난간 바닥에 부딪치면서 두개골 함몰에 의한 뇌 손상으로 숨졌다.

하지만 발견 당시 A양은 바닥을 향해 엎드려 있는 자세였다. A양이 추락한 뒤 몸을 뒤집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8시 40분부터 시작되는 모의고사에 감독을 들어갔던 교사는 A양의 빈자리를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

최초 발견 시간은 A양이 옥상에 올라간 지 1시간이 지난 뒤인 9시 17분이었다.

출동했던 구급 대원은 "피의 양으로 볼 때 추락 후 장시간 방치가 되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유족에게 말했다.

반면 A양 아버지는 "아이는 숨지기 전날 오후 11시까지 공부를 했고 절대 자살이 아니다"라며 "하지만 경찰이 자살을 가정한 초기 수사로 현장 보존을 하지 않았고 옥상 잠금장치 키패드의 유전자 감식도 유족이 요청해 하는 등 수동적으로 수사했다"고 지적했다.

유족은 4일 경찰로부터 "귀하의 사건을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자에게 형사책임을 인정하기 어려워 종결 처리하였습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받았다.

이에 대해 경찰은 "수사 초기 단계부터 자살로 추정한 적이 없으며 초기 수사는 제대로 됐다"며 "유족 측이 제기하는 문제를 조사하고 있으며 수사가 완전히 종결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학생들을 전수조사하는 등 수사를 이어왔지만, 누군가 일부러 문을 잠갔다고 볼 만한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msg@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초작성시간 : 2017-09-07 오후 5:23:56
최종편집승인시간: 2017-09-08 오전 8:35:02
  • 0
  • 0

기사목록 맨위로 이메일 프린트

[사회]기사리스트
[많이본 기사] 정치자금법 위반, 권선택 대전시장 징역형 확정..시장직 상실(종합) [2017-11-14 10:46]
[많이본 기사] 국립대 교직원, 재학생 장학금 횡령 혐의 [2017-11-01 20:44]
대전서 만취 음주차량 교통섬 돌진..3명 다쳐 [2017-11-25 12:32]
대전시교육청, 수능 부정행위자 12명 적발 [2017-11-24 17:46]
여성 미화원들이 동료들 앞에서 동성 직장동료 추행·촬영 [2017-11-24 14:14]
| 연예 | 스포츠 | 이슈 | 포토슬라이드 | 포토뉴스 | 노컷TV
가장 많이 본 뉴스 대전
정치자금법 위반, 권선..
서남대 인수 한남대 자..
국립대 교직원, 재학생 ..
세종시 읍·면 버스운행..
보도방 운영하며 건강진..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
이집트 최악의 테러 23..
우리는 한국당의 '세월..
남은 생 함께하자던 황..
'최순실 딸' 정유라 자..
故 이민호군 빈소 찾은 ..
취제요청